‘5.18 망언’ 김순례-김진태, 꼬리 내렸나 “상처 줄 의도 아니었다”...이종명은 묵묵부답
‘5.18 망언’ 김순례-김진태, 꼬리 내렸나 “상처 줄 의도 아니었다”...이종명은 묵묵부답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2.1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폭동’ 발언 김순례, 김진태 등 “상처 줄 의도 아니었다”
김순례 김진태, 여·야당, 국민들에게도 지탄
민주당, 김순례 김진태 징계안 제출
'5.18' 망언에 대해 사과한 김진태-김순례 의원. 지난 11일 김진태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입장문을 내고 5.18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진태, 김순례 공식 홈페이지
'5.18' 망언에 대해 사과한 김진태-김순례 의원. 지난 11일 김진태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입장문을 내고 5.18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진태, 김순례 공식 홈페이지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김진태,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발언한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11일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유족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 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고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군 개입설 등 5·18 관련 비하 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 입장도 아니고 저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며 “당시 주최 측 의견과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김진태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공청회 발언에 대해서도 “작년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 있다.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었다. 당시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으로, 또 유공자들은 세금 축내는 괴물이라고 칭한 망언이 쏟아져나왔다.

한편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