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창, 막말논란…나경원 원내대표 "달빛 창문 줄임말인 줄 알았다"
달창, 막말논란…나경원 원내대표 "달빛 창문 줄임말인 줄 알았다"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20 13:18
  • 수정 2019-06-2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창, 막말논란...나 의원 "나쁜 단어 축약인 줄 알았음 썼겠나"
달창, 막말논란...나 의원 "막말 프레임 씌어 야당 입 막는거 아니냐"
나경원. / 연합뉴스
나경원. 2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 발언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 발언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20일 나 원내대표는 서울 중구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달창 발언이 의도된 발언이 아니냐?"는 질문에 "일부 기사에 '문빠', '달창'이란 단어가 있더라. 달빛 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했다"며 "나쁜 말을 축약했다는 것을 알았다면 사용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바로 사과를 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좌파언론은 너무하더라. 민주당 시·도당 별로 위원회 성명내는 게 끝나더니 사설로 계속 쓰더라"며 "참 정말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의 계속된 '막말' 논란에 대해 "막말은 잘못한 부분이 분명 있다.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이것은 야당의 입을 막는 프레임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막말의 원조는 민주당 아닌가. (한 의원이) '그X'라고 한 것을 다 기억하실 것이다. 한국당이 스스로 조심하겠지만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막는 도구로 막말 프레임이 사용되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