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시장, 단계별 비상대응계획 준비했다"
금융위 "금융시장, 단계별 비상대응계획 준비했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8.06 15:06
  • 수정 2019-08-0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증시 상황별 비상대응계획을 이미 준비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증시 상황별 비상대응계획을 이미 준비해 놓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금융당국이 증시하락과 관련해 긴급 간담회를 열고 상황에 따라 비상대응계획(컨틴전시플랜)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증권시장상황 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정부는 시장 상황에 따른 단계별 비상대응계획을 이미 준비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증시 수급 안정과 변동성 완화를 위한 증권 유관기관 및 기관투자자 역할을 강화하는 데서부터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에 이르기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 중에서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취사선택해 신속, 과감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대외 요인에 의한 국내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우리 시장의 회복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들에게 시장에 정확한 정보 전파와 불안 심리로 시장이 급변할 때에는 증시의 주요 기관투자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당장 전반적인 수출입 금지 조치가 일어나지 않는다”며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투자자들은 불안 심리를 자제하고 차분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금융시장이 그동안 많은 외부 충격을 받았지만 양호한 대내외 건전성으로 이를 조기 극복했다”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16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시장 불안 등을 극복할 정도로 우리 금융시장은 견조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증시가 그동안 글로벌 유동성 확대에 의존한 오버슈팅이 발생하지 않았고 글로벌 주식시장에 비해 기업의 순자산 대비 주가 비율(PBR)이 높지 않은 만큼 저평가되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