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규제 샌드박스 과감히 운영하겠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규제 샌드박스 과감히 운영하겠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 지정 주문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혁신금융서비스 후보를 심사했다./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혁신금융서비스 후보를 심사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주재하고 다양한 혁신금융서비스 후보를 심사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1년이 되는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을 지정할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현재까지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42건이다.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지난 4월부터 도입된 금융서비스 시범 운영 제도로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혜택을 받는다.

은 위원장은 “샌드박스 운영 과정에서 현장의 애로와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핀테크(금융기술) 기업과 긴밀히 소통하겠다”며 “일관성을 가지고 더 과감하게 금융규제 샌드박스 운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 심사 안건은 다음달 2일 열리는 금융위 전체회의에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