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송금 하루 2000억원 넘어
간편송금 하루 2000억원 넘어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60.7% 증가
간편송금 서비스의 하루 평균 이용금액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연합뉴스
간편송금 서비스의 하루 평균 이용금액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올해 상반기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와 같은 간편송금 서비스의 하루 평균 이용금액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

간편송금은 스마트폰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송금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전자지급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간편송금 서비스 하루 평균 이용액은 2005억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 60.7% 늘었다. 같은 기간 이용건수는 218만건으로 34.% 증가했다.

한은은 간편송금 서비스 일평균 이용금액 증가 이유로 시장 점유율이 높은 대형 전자금융업자의 서비스 이용 규모가 늘어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간편송금 서비스는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전자금융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이용액이 상반기 기준 1879억원으로 전체 이용액의 93.7%를 점유했다.

공인인증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도 이용실적이 크게 늘었다.

상반기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은 1628억원으로 전기 대비 15.8% 늘었다. 이용건수는 535만건으로 전기 대비 18.2% 증가했다.

온라인 쇼핑몰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전자지급결제대행(PG) 서비스 이용 규모도 커졌다.

상반기 PG 서비스 이용액은 지난해 하반기보다 12.9% 늘어난 4868억원, 이용 건수는 15.9% 증가한 1018만건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관리비 등 각종 이용대금의 수납과 정산을 대행하는 전자고지결제 서비스 이용액도 증가했다. 상반기 327억원으로 전기 대비 21.7% 늘었다. 이용 건수는 17만5000건으로 같은 기간 9% 증가했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 이용금액은 전기 대비 34.3% 늘어난 293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용 건수는 44.6% 늘어난 1381건이었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란 편의점 등을 이용할 때 스마트폰 앱으로 인증을 하면 구매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자금을 이체해주는 중계 서비스를 말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