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조원 찾아가세요"...금융권, 숨은 자산 찾기 캠페인
"9.5조원 찾아가세요"...금융권, 숨은 자산 찾기 캠페인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1.11 11:07
  • 수정 2019-11-11 17:42
  • 댓글 0

금융감독원이 11일 전 금융권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이 11일 전 금융권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금융감독원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함께 고객들의 숨어있는 금융자산 찾아주기에 나섰다.

금융감독원과 금융결제원,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예탁결제원, 금융협회(은행연합회 등 5개 금융협회 및 상호금융중앙회)는 공동 주관으로 11일부터 내달 20일까지 6주간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캠페인 대상은 예금과 보험금, 증권(휴면성증권, 미수령주식, 실기주과실), 신탁 등 전 금융권역에 걸쳐 금융소비자가 보유 중인 상품이다.

이번 캠페인에선 금융회사별 대고객 개별 안내 및 全 국민 대상 홍보를 병행하고, 조회 및 환급 방법을 집중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엔 휴면금융재산을 관리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이 참여함에 따라 휴면예금과 보험금 찾기 실적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앞서도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 등을 지속 추진해 지난 2015년 6월 이후 약 2조3000억원을 환급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금융소비자들이 잊어버리고 장기간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이 지난 6월말 현재 9조5000억원, 약 2억개 계좌에 이르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현재 휴면금융재산은 1조2000억원, 장기미거래 금융재산은 8조3000억원에 달한다. 상품별로는 예·적금 5조원, 보험금 4조1000억원, 증권 3000억원, 신탁 1000억원 순이다.

이 같은 숨은 자산을 돌려주기 위해 금감원은 지난 9월 금융결제원과 공동으로 개인이 보유한 전 금융권의 내 계좌를 일괄 조회하고, 불필요한 계좌는 해지해 정리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 완료했다.

또한 금융협회와 공동으로 휴면금융재산 등의 신규 발생 예방 및 감축에 효과적인 우수사례를 발굴해 금융회사에 전파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