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동의 가능한 수준 결정 공감"
[속보]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동의 가능한 수준 결정 공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1.15 14:34
  • 수정 2019-11-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방위비 분담금이 공평하고 상호 동의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돼야 한다는데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공감했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안보협의회의(SCM)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늘 본인과 에스퍼 장관은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를 개최해 한미동맹 현안에 대해 진솔하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장관은 “에스퍼 장관과 본인은 방위비 분담 특별조치협정(SMA)이 한미 연합방위능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제10차 SMA 만료 이전에 제11차 협상이 타결되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같은 자리에서 “한미의 연합방어능력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서도 논의했다”면서 “연말까지 대한민국의 분담금이 늘어난 상태로 11차 방위비 분담 특별조치협정(SMA)을 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시한 종료 일주일을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최대 50억달러(5조8260억원)까지 거론되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두 사람은 이번 회의를 통해 약 70년 간 한반도 및 역내 평화, 안정,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이 어떠한 도전에도 흔들리지 않고 지속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면서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한 가운데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를 위해 북한과의 대화 재개와 9·19 군사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한미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