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에 생필품 수요↑...대형마트 할인행사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에 생필품 수요↑...대형마트 할인행사 진행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3.25 09:50
  • 수정 2020-03-2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중간 가공단계 생략으로 단가 낮춰
롯데마트, 지역 농가와 상생 협력
이마트에서 '국민가격'으로 굴비를 할인판매한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생필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대형마트들이 해당 품목을 중심으로 대규모 할인 행사에 돌입한다.

이마트는 2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4월 국민가격'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3주간 이어지는 이번 행사는 생필품 할인에 초점이 맞춰진다.

이마트는 "지난달 중순부터 행사를 준비해 굴비 공급 3개 협력사와 원료를 공동 매입하고 굴비를 엮는 공정을 없애 1마리 단위로 판매함으로써 가격을 크게 낮췄다"고 설명했다. 행사 기간내 국산 참굴비는 60%가량 할인 판매된다.

수입 냉장육도 '국민가격'에 판매하며 국산 전복은 20%가량 할인 판매한다. 특히 수입냉장육과 전복은 '품절제로 보장'까지 적용된다. 해당 상품은 품절시 계산대에서 쿠폰을 발행해주고 추후 재방문해 기존 할인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국민가격' 상품 중 신선식품은 4월 1일까지, 비(非)신선식품은 내달 29일까지 행사가 이어진다.

 

롯데마트가 26알부터 '힘내자 대한민국' 행사를 진행한다. / 연합뉴스

롯데마트도 '힘내자 대한민국'을 주제로 26일부터 일주일간 한우와 국내산 돼지고기, 국내산 농산물, 생필품을 할인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우는 매입에서 가공까지 상품기획자(MD)가 직접 참여했고 물량 60t을 준비했다. 국내산 돼지고기도 100t이 준비돼 있다. 

판로가 막힌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충청남도 친환경 농산물 기획전'도 마련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양송이와 대파, 양파 등 16개 품목 122t을 판매한다.

한편,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26일부터 29일까지 요일마다 다른 품목을 할인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특히 이마트는 26일에는 삼겹살과 활랍스터, 오렌지를, 27일에는 국내산 토종닭과 오징어, 컷 파인애플 등을 특가에 판매한다. 29일에는 횡성축협한우 등심을 30% 할인 판매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