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49 하빕 충격 고백 “UFC가 퍼거슨 새 상대 물색… 아무것도 몰랐다”
UFC 249 하빕 충격 고백 “UFC가 퍼거슨 새 상대 물색… 아무것도 몰랐다”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3.31 00:22
  • 수정 2020-03-31 00:22
  • 댓글 0

UFC 249 출전 예정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30일 인스타 라이브 방송으로 충격 고백
“러시아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상황”
UFC 249 출전이 예정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2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켜 현재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를 설명했다. /하빕 인스타그램 캡처
UFC 249 출전이 예정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2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켜 현재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를 설명했다. /하빕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UFC 249에서 라이트급 랭킹 1위 토니 퍼거슨(36)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을 치르기로 약속한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가 충격 고백으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빕은 30일(이하 현지 시간)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으로 라이브 방송을 켜 자기가 현재 러시아에 있고 정부의 출국 금지 권고로 자국 밖을 나갈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아메리칸 킥복싱 아카데미(AKA)에 있는 동안 UFC 249가 언제, 어디에서 열리는지와 같은 정보를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며 “UFC는 우리에게 UFC 249가 100% 미국 밖에서 열린다고 했다. 또 99%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UFC와 대화를 마친 뒤 UFC 249가 열리기 한 달 전 UAE로 이동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19일 또는 20일이었을 것이다”며 “우리가 UAE 공항에 도착했을 때 비로소 국경을 폐쇄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자국민을 제외하면 출국이 불가하다고 했다. 결국 러시아로 돌아가야 했다”고 밝혔다.

UFC 249에서 타이틀전을 펼치기로 한 하빕(왼쪽)과 토니 퍼거슨(오른쪽). 가운데는 데니아 화이트 UFC 대표. /UFC 트위터

하빕은 현재 고향인 다게스탄에서 매일 훈련하고 있다. 하지만 자신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있다.

“우리가 러시아에 온 뒤 이곳 국경도 곧 폐쇄한다는 것을 알았다. 미국, 유럽, UAE 어디든 마찬가지다. 현재 전 세계가 격리됐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충격적인 사실을 알렸다. UFC가 미국으로 가지 못하는 자기를 제외한 채 UFC 249를 강행할 수도 있다는 것.

하빕은 “제가 있든 없든 UFC가 상황을 정리하려 한다더라. 모든 사람은 법을 따라야 한다. 전 그것에 반대하지 않는다. 파이터들은 그들의 가족을 부양하고 생계를 책임져야 한다”며 “저는 그들이 얼마나 힘들게 생활하는지 안다. 싸우지 못하면 그들은 돈을 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UFC가 퍼거슨의 새 상대를 찾고 있다는 말도 들었다. 퍼거슨은 미국에 있고 저는 러시아에 있기 때문이다”며 “제 의지로 러시아에 있는 게 아니다. UFC는 이 경기가 미국에서 100% 일어나지 않고 만약 UAE에서도 일어나지 않는다면 대서양에서 펼쳐진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하나도 모르겠다. 온 세계가 멈춰 있다. 일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훈련하고 감량한다는 건 정말 힘들다. 제 커리어에서 이런 적이 처음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