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딜로이트 안진 검찰 고발…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
교보생명, 딜로이트 안진 검찰 고발…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4.09 15:34
  • 수정 2020-04-09 15:35
  • 댓글 0

"사측 피해, 눈덩이처럼 불어나"
교보생명이 딜로이트 안진을 검찰 고발했다./교보생명 제공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교보생명은 9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지우를 통해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교보생명의 검찰 고발은 지난 31일 회계평가업무 기준 위반으로 미국 회계감독위원회(PCAOB)에 고발한 것에 이은 국내 법적 조치다.

교보생명의 재무적투자자(FI) 4곳이 보유한 풋옵션(주식매도 청구권)의 공정시장가치(FMV)를 산출할 때 행사가격을 높이기 위해 딜로이트 안진이 평가 기준일을 고의로 유리하게 선정해 적용한 부분을 이번 고발의 핵심 사유로 지목했다.

FI 측 풋옵션 행사 시점은 2018년 10월 23일이지만 같은 해 6월 기준 직전 1년의 피어그룹 주가를 평가에 활용했다는 게 교보생명 측의 설명이다.

공인회계사법 제15조(공정·성실의무 등) 제3항, 제22조(명의대여 등 금지) 제3항 등에 따르면 공인회계사는 직무를 행할 때 독립성을 유지해야 하고 고의로 진실을 감추거나 허위 보고를 해서는 안 된다. 또한 의뢰인이 사기와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부당한 금전상의 이득을 얻도록 가담 또는 상담해서는 안 된다.

법무법인 지우는 고발장을 통해 "딜로이트 안진이 산정한 FMV는 의뢰인이 부당한 이득을 얻게 하도록 가담하지 않았다면 도저히 산정할 수 없는 금액"이라며 "공인회계사법 위반을 입증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가 다수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사안의 본질에서 벗어나 주주간 분쟁이 경영권 문제로까지 연결되면서 회사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이번 검찰 고발 조치는 고객, 투자자, 임직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해 회사의 평판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자구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