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바이오·지플러스생명, 세포치료 연구 MOU 체결
강스템바이오·지플러스생명, 세포치료 연구 MOU 체결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4.16 20:18
  • 수정 2020-04-16 15:09
  • 댓글 0

지플러스생명과학 최성화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와 강스템바이오텍 이태화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가 차세대 유전자 가위 활용 세포치료제 협력 개발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강스템바이오텍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강스템바이오텍은 지플러스생명과학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유전자 편집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유전자 세포치료제 개발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강스템바이오텍은 보유하고 있는 ‘만능 줄기세포 플랫폼 기술’에 지플러스생명과학이 보유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교정기술'을 적용해 카티(CAR-T) 세포 치료제를 개발한다. 만능 줄기세포 플랫폼 기술을 카티와 접목하면 손쉽게 의약품을 투약할 수 있어 복용 편의성이 증대되고 치료비 부담도 크게 낮출 수 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교정기술은 지플러스생명과학이 지난달 신규 특허 취득한 물질 ’Cas12a’를 이용한 기술이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은 이를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면역항암제, 유전자가위 항암제, 비(非)유전자조작 건강 씨앗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인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다.

최성화 지플러스생명과학 대표는 "강스템바이오텍과 유전자 삽입 줄기세포치료제의 성공적인 개발을 바탕으로, 차세대 유전자치료제 신약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고 향후 세계적인 유전자교정 치료제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0일 강스템바이오텍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주요 증상 ‘사이토카인 폭풍’ 완화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 사용 승인을신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