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K-방역 이어 한국 새로운 일상에 세계가 주목"
정 총리 "K-방역 이어 한국 새로운 일상에 세계가 주목"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4.26 16:23
  • 수정 2020-04-27 07:50
  • 댓글 0

"우리가 걸어가면 길... 세계인들 따라오고 있어"
지난 25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25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의 삶은 아직 아무도 가지 않은 미지의 영역"이라며 "우리가 걸어가면 새로운 길이 되고, 세계인들이 따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이행을 앞두고 사회 곳곳에서 새로운 일상에 적응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K방역(한국형 방역)에 이어 우리의 새로운 일상에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다른 나라보다 먼저 위기를 겪고 극단적 봉쇄 없이도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4일 공개한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과 관련해서는 "일상과 방역을 병행하는데 필요한 규범을 아직 제대로 확립한 나라가 없다“며 ”우리가 만들고 성공적으로 정착시킨다면 이 또한 다른 나라의 벤치마킹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프로야구의 개막을 스포츠에 목마른 미국인들이 기다리는 생소한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 5월 8일 개막하는 프로축구에는 생활보다 축구가 우선이라는 유럽인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위기를 극복하며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고, 코로나19로 변화하는 세계 경제에 적응하는 과정이 우리에게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도약을 가져다줄 것으로 조심스레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