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 방위비 결정된 바 없다"…트럼프 주장 부인
靑 "한미 방위비 결정된 바 없다"…트럼프 주장 부인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30 15:14
  • 수정 2020-04-30 15:14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청와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 '한국이 많은 돈을 내기로 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합의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30일 "(한미 간에) 합의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한국이 국방협력 합의를 위해 미국에 돈을 더 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의도로 해석하고 있다. 큰 폭의 분담금 인상을 대내외 알려 한국을 압박하려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모든 것이 합의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합의되지 않은 것이라는 게 협상의 기본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 방위비 협상은 지난달 말 실무선의 조율을 거쳐 타결을 위한 막바지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로 협상이 표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