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디지털 종합 손보사 하나손해보험 출범
하나금융, 디지털 종합 손보사 하나손해보험 출범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6.01 11:21
  • 수정 2020-06-01 11:21
  • 댓글 0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앞줄 왼족에서 여섯번째)과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가 하나손해보험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제공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과 권태균 하나손해보험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가 하나손해보험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디지털 종합 손해보험사 하나손해보험을 출범했다.

1일 하나손보는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디지털 기반 종합 손보사로서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하나손보는 하나금융 내 최초의 손보사이며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다. 하나금융은 지난 2월 더케이손해보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자회사 편입 승인을 취득하는 등 하나손보의 공식 출범을 준비해왔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등 관계사 사장단과 조경제 교직원공제회 이사, 정동섭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권태균 하나손보 사장은 ‘신생활보험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선포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그룹의 새로운 일원이 된 하나손해보험 임직원 모두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라는 그룹 경영철학에 맞춰 기존 교직원 손님들은 물론 더 많은 손님들과 임직원, 주주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기쁨에도 기여할 수 있는 회사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그룹에서도 다양한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태균 하나손보 사장은 “새롭고 혁신적인 디지털 기반 ‘신생활보험 플랫폼’을 신속히 구축함과 더불어 관계사와의 다양한 시너지를 통해 손해보험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제시해 나감으로써 ‘대한민국 손해보험을 디지털로 손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