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창립 34주년 맞아…"오픈 API 기반 서비스 본격 확대"
금융결제원 창립 34주년 맞아…"오픈 API 기반 서비스 본격 확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6.02 16:15
  • 수정 2020-06-02 16:15
  • 댓글 0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이 혁신 금융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금융결제원이 개방형 플랫폼을 지향하는 등 혁신 금융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창립 제34주년 기념식에서 "오픈뱅킹에 적용한 오픈 API를 다양한 서비스로 확대하겠다"고 2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은 이를 위해 핀테크 기업 등 오픈뱅킹에 적용한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다양한 서비스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핀테크 기업 등이 금융결제원의 서비스를 활용해 신규 금융서비스를 출시하도록 하는 것이다.

금융결제원은 금융당국과 지속해 협의해 오픈 API를 인증 서비스,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 등 여러 사업 분야로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어카운트인포는 본인이 거래하는 금융기관의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하고 비활동 계좌를 잔고이전·해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또한 이용안내·신청·활용 등 이용지원 영역, 표준 가이드라인·기술문서 및 통합 테스트베드 제공과 같은 개발지원 영역 등 API 이용 전반을 지원하기 위한 종합 포털을 연내에 구축할 예정이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금융결제원이 신용정보법상 데이터 전문기관으로 지정되면 정보 개방을 통해 금융회사들의 신규 서비스 개발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