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첩보 전쟁 뛰어든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첩보 전쟁 뛰어든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08.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이 한밤 중 총격 사건을 예고했다.

오는 9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환장할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리는 드라마다.

정인선(고애린 역)은 극 중 꿈도, 경제활동도 포기한 채 쌍둥이 육아에 올인 중인 경력단절 아줌마 고애린(정인선 분)으로 분한다.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제 2의 생업에 뛰어 들게 된 고애린이 앞집 남자 김본(소지섭 분)과 함께 거대 음모를 파헤치는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에 색다른 짜릿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평범한 경단녀가 아닌 누군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고애린의 반전 모습이 담겼다. 금방이라도 방아쇠를 당길 듯한 그의 손끝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기존 작품들을 통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과시해 온 정인선이 강단 있는 성격의 고애린을 어떻게 표현할지, 또 남주인공 소지섭(김본 역)과 호흡은 어떨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남궁성우 프로듀서는 “이날 정인선은 기록적인 폭염에도 내내 밝은 미소를 유지하면서 에너지를 쏟아냈다. 살수차 두 대 분량을 다 쓸 정도로 비를 엄청 맞아가면서 만들어낸 장면”이라며 “땀과 비가 범벅이 되어 불쾌지수가 최고조에 이른 날이었는데도 정인선이 끝까지 힘든 내색 없이 씩씩하게 임해준 덕분에 좋은 그림이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한국 드라마 최초 폴란드 로케이션을 진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쇼핑왕 루이’로 통통 튀는 필력을 자랑한 오지영 작가,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박상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사진=MBC 제공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