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내일도 가뿐해야 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숙취해소법
[카드뉴스] 내일도 가뿐해야 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숙취해소법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8.12.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김민경 기자] 연말연시를 맞아 연일 이어지는 각종 모임과 회식자리에서 과음을 하고 나면 다음날 두통과 울렁거림, 업무 능력 저하 등의 숙취가 나타날 수 있다. 숙취에는 명확한 원인과 해결방법이 없지만 몇 가지 기본적인 숙취해소법으로 과음에 지친 몸을 회복하자.

첫 번째. 술을 마실 때 물도 충분히 함께 마신다.

물을 충분히 섭취하면 알코올이 체내에 흡수되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 안주 역시 물과 같은 효과를 내니 숙취를 피하고 빨리 취하지 않기 위해서는 물과 안주를 충분히 먹도록 하자.

두 번째. 술을 마신 다음날 원활한 배변 활동은 필수다.

술 먹은 다음날 아침 배가 아픈 경우가 종종 있다. 이때 배변 활동을 하게 되면 암모니아의 생성이 억제되어 간이 알코올을 분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세 번째. 술을 마신 다음날 아침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하면 호흡과 땀을 통해 몸속 알코올 중 10% 정도를 배출할 수 있다. 단, 술을 많이 마시면 이미 수분이 부족한 상태이므로 운동 중에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

네 번째. 술을 마신 다음날 콩나물국으로 해장한다.

콩나물에 들어있는 아스파라긴산과 비타민C는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몸속에 쌓이는 독성물질을 제거한다. 또한, 위에 자극을 주지 않아 속을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

다섯 번째. 술을 마신 다음 날 초코우유? 배 음료? 꿀물?

초코우유에는 당, 타우린, 카테린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알코올 분해에 도움이 된다. 초코우유가 아니더라도 배 음료나 꿀물 등으로 당분을 섭취해주면 신체 에너지를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