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중 협상 불확실성 높아...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
한은 “미·중 협상 불확실성 높아...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5.13 10:07
  • 수정 2019-05-1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 축소
한국은행이 미·중 무역협상 실패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미·중 무역협상 실패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한국은행이 미·중 무역협상 합의 실패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전개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 하겠다고 13일 밝혔다.

한은은 이날 오전 대회의실에서 허진호 부총재보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미국의 대중 추가관세 부과 이후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통화정책국장, 국제국장, 금융시장국장, 공보관, 투자운용부장 등이 참석했다.

한은은 미국이 추가관세를 부과하고 무역협상 합의도 실패했지만 향후 협상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미 금리와 주가는 상승했으며 한국물의 경우 원·달러 역외선물환(NDF) 환율이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 축소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