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업무협약 체결
광주은행,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업무협약 체결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6.1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네번째 부터)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박종광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경태 광주은행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은행
(왼쪽 네번째부터)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박종광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경태 광주은행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광주은행이 광주광역시청에서 광주 소재 자동차부품기업을 지원하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광주시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업무협약은 광주시에서 출연한 출연금을 재원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하고 광주은행 등 6개 협약 체결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총 300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한다.

이번 특별보증은 업체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되며 대출기간은 최대 5년 이내다. 또 대출금액 1억원이하 고객에게는 100% 전액보증서를 발급해주며 대출금리는 최저 3%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광주·전남의 대표은행으로서 앞으로도 경영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지역 기업에 도움이 되는 금융지원과 상생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올해 골목상권특례보증 및 청년창업특례보증 등 광주시의 금융지원 업무협약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지원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