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 예금보험료 내는 금융사, 지난해 대비 증가
표준 예금보험료 내는 금융사, 지난해 대비 증가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6.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예금보험공사에 표준 예금보험료를 내는 금융사가 지난해보다 늘었다.

예보는 은행·보험·금융투자사·저축은행 등 280개 부보금융회사의 2018사업연도 차등평가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표준 예금보험료를 내는 2등급 금융사의 비율은 70.7%(198개사)로 지난해 269개사를 대상으로 평가한 65.8%(177개사)보다 4.9% 증가했다.

1등급은 20.7%(58개사), 3등급은 8.6%(24개사)로 전년 대비 각각 줄었다.

차등보험료율제는 금융회사별로 경영과 재무상황 등을 평가해 예금보험료를 차등하는 제도로 1등급은 7%를 할인받고 3등급은 7%를 더 내야 한다.

표준 보험료율은 은행 0.08%, 보험·금융투자 0.15%, 상호저축은행 0.40%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