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해외주식 공개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 전국 확대
삼성증권, 해외주식 공개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 전국 확대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05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삼성증권은 지난 7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서 진행되었던 해외주식 공개 특강 행사를 전국으로 확대·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8월 해외주식 공개 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는 삼성증권 대표 애널리스트 10명이 강사로 출연해 글로벌 주식시장의 테마별 핵심 투자 전략을 전달할 예정이다.

부산, 대전, 서울 등 3회에 걸쳐 진행될 이번 행사는 기술(Tech), 미래산업, 유통, 온라인 결제 등 유망 종목 소개와 시장 전망, 투자자들의 질의응답 시간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행사는 평일에 증권사를 찾기 힘든 직장인 투자자들을 위해 주말에 열릴 예정이다.

첫 행사는 8월 10일 오후 1시 '부산MBC드림홀'에서 진행된다. 이어 17일과 31일에는 각각 대전 '믹스페이스',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오후 1시에 열릴 예정이다. 3번의 행사 모두 증권사 대중친화적인 장소를 선정해 고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7월에 개최했던 행사 때, 사전 신청 고객보다 훨씬 많은 내방객들이 몰려 일부 참석자가 서서 강의를 들을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며 “이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반영해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행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주식 공개특강 ‘애널리스트가 간다’는 매회 선착순 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삼성증권 고객이 아니어도 사전 신청만하면 무료 참석이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