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3일부터 DLF·DLS 판매·설계 금융사 검사
금감원, 23일부터 DLF·DLS 판매·설계 금융사 검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8.2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금융감독원이 23일부터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파생결합증권(DLS) 등 파생금융상품을 설계하고 판매한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질의에 "은행이 원금 전액이 손실될 수 있는 상품을 파는 것은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일리가 있다"면서 "다만 평소에는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상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투자자가 거액의 손실을 본 만큼 은행의 고위험 상품 판매 등 문제에 대해 금감원 검사 이후 종합 판단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