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9곳, 78분기 연속 ‘흑자 행진’…KT&G 평균 영업이익률 ‘최고’
대기업 19곳, 78분기 연속 ‘흑자 행진’…KT&G 평균 영업이익률 ‘최고’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9.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가 2000년 이후 평균영업이익률 35.4%를 기록해 기업 전체 1위에 올랐다./KT&G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 19곳은 2000년 이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빼놓지 않고 분기 영업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KT&G는 평균영업이익률 35.4%를 기록해 전체 1위에 올랐다.

1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기업들이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올 2분기까지 500대 기업의 영업이익(개별 기준)을 조사한 결과 총 19개사가 78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KT&G를 비롯한 13개 기업은 두 자릿수의 평균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면서 ‘알짜 기업’으로 평가됐다.

10대 그룹 가운데서는 삼성(호텔신라·에스원), 현대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 SK(SK텔레콤·SKC) 계열사가 각각 2곳이었고, 포스코(포스코)와 GS(GS홈쇼핑) 등이 1곳씩 78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유통 기업이 4개로 가장 많았다. ▲철강·석유화학·식음료(각 3개) ▲자동차·부품(2개) ▲통신·제약·생활용품·서비스(각 1개)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IT·전기전자와 조선·기계·설비 등의 업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는 지난 2008년 4분기 적자를 기록한 후 42분기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21세기 들어 단 한 번도 영업손실을 낸 적이 없는 19개 기업 가운데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35.4%를 기록한 KT&G였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는 2000년 이후 줄곧 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비금융 상장사 277곳을 대상으로 했다”며 “5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곳은 전체의 18.1%인 50곳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