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무, 에이브럼스 미군 사령관 면담
강경화 외무, 에이브럼스 미군 사령관 면담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9.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평택 험프리스·오산 미군기지 '첫 방문'
외교부, "‘한·미동맹 파열’ 우려 불식 의도 아냐"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지난 20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미군기지를 방문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이동하고 있다.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지난 20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미군기지를 방문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사진 왼쪽)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사진 오른쪽)와 이동하고 있다. /외교부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0일 경기 오산 공군기지와 평택 캠프 험프리스 주한 미군기지를 잇따라 방문, 한·미 장병들을 격려하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났다. 강 장관은 이날 주요 시설을 돌아본 뒤 장병들과 오찬 간담회도 했다.

강 장관은 이날 에이브럼스 사령관과의 면담에서 "규모와 최신성 면에서 최고 수준이라 할 수 있는 평택 험프리스 미군기지는 우리 국민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한미동맹을 지지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에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강 장관의 방문은 한미 국방당국 간은 물론, 외교와 국방당국 간에도 긴밀한 공조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험프리스 기지 건설에 한국 국민들이 지지와 지원을 보내줬다"고 화답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산 공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이어 오산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 평택 한·미연합사단, 중앙방공통제소, 방공포대 등 주요시설을 시찰했다.

오산 공군기지는 우리 공군의 항공작전사령부와 미 7공군사령부가 자리잡고 있고, 평택 캠프 험프리스는 주한미군사령부, 유엔사령부, 美 8군사령부 등이 밀집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미군기지다.

한편 이날 강 장관의 주한미군 기지 방문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동행했다. 해리스 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강 장관과 함께 헬기에 탄 사진을 올렸다. 이번 해리스 대사의 동반 미군기지 방문은 북미대화가 가시권으로 들어오자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기 위한 목적이란 분석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강 장관의 이번 미군기지 방문은 특정 시점을 밝히기 어렵지만 아이디어가 꽤 오래 전에 나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근 한·미 동맹에 대한 균열 우려에 전격 성사된 것이 아님을 시사했다.

강 장관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르면 9월 말 개시 예정인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도 논의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문재인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 한미 간 안보 이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을 것으로 보인다.

오산기지 찾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오산기지 찾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