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관파천의 '아관'·'파천' 무슨 뜻?
아관파천의 '아관'·'파천' 무슨 뜻?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관파천, 한국 근·현대사에서 중요한 사건
아관파천. 29일 아관파천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받고 있다. / 위키백과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29일 아관파천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받고 있다.

아관파천은 을미사변 이후 신변에 위협을 느낀 고종과 왕세자가 1896년 2월 11일부터 1년간 조선 왕궁을 떠나 러시아 공관으로 거처를 옮긴 사건이다.

아관파천의 '아관'은 당시 러시아를 한문으로 아라사라고 했기 때문에 아라사 공관을 줄여서 아관이라고 불렀다. '파천'은 임금이 피란을 가는 것을 뜻한다.

당시 고종이 신뢰하던 관리들은 궁궐 업무를 담당하던 궁내부 관리들과 친러파 관리들이었다. 이 중 이범진 등의 친러파 관리들이 고종을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시켰다.

고종은 이후 덕수궁으로 환궁할 때까지 약 1년 동안 이곳에서 생활했다. 비록 궁을 떠나 외국 공사관에 있었지만 그곳에서 고종은 나랏일을 보았다.

러시아 공사관에서 고종이 제일 처음 한 일은 왕비 살해 사건에 가담한 친일파 대신들을 처단한 일이었다. 때문에 당시 고종은 김홍집을 비롯해 유길준, 어윤중, 정병화를 내쫓았다. 또 조선 백성들이 극구 반대하는 단발령을 비롯한 개혁들을 취소하기도 했다.

고종에게 있어 아관파천이 반드시 좋은 것만은 아니었다. 당시 러시아는 고종을 보호하고 있다는 핑계를 대며 압록강과 두만강 주변의 삼림 채벌권을 얻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