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 도쿄 세타가 야구 완전 침수, 주민들 "이런 일 처음" (영상)
[일본 태풍] 도쿄 세타가 야구 완전 침수, 주민들 "이런 일 처음"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도권, 기차·지하철·비행기 등 잇따라 운행 취소
일본 태풍. / 일본 '아사히 신문'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일본 열도 곳곳에 태풍 피해 소식이 잇따라 알려지고 있다.

13일 일본 현지 매체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저녁 10께 도쿄 후타 코타 마가와 역 인근 도로는 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약 400mm 가량 침수됐다. 한 해당 지역 주민은 "여기서 오랫동안 살고 있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산사태, 정전, 가옥 파괴 등의 물질적 피해 뿐만 아니라 사망·실종 등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오후 일본 기상청은 5단계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수도 도쿄와 가나가와 현 등 12개 광역 지자체에 발령했다. 또 일본 전역의 천만 명에 대해 피난 지시나 권고 조치를 내렸다.

태풍의 영향으로 가나가와 현 온천마을인 하코네마치에 역대 최대 수준의 강수량인 95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일본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풍과 폭우 피해를 준 뒤 혼슈를 종단하면서 북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일본 수도권에서는 국철 노선과 사철 노선 등이 지난 12 일 오전부터 순차적으로 운행을 취소했다. 또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 등에서 비행기 1736 편이 결항되고 백화점 등도 잇따라 휴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