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개최
한화생명,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 개최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0.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에 도전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지난해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에 도전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한화생명이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를 개최한다.

한화생명은 다음달 10일 '제17회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63 계단오르기'는 63빌딩의 1251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로 남녀노소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10일동안 티켓링크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기록부문 500명, 베스트드레서 130명 등 총 6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할 예정이며, 참가비는 1만5000원이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새로운 나를 만나는 1251개의 계단'이다. 결코 쉽지 않은 1251개의 계단을 오르며 삶의 변화를 위한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삶을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올해는 기록부문과 베스트드레서 2개 부문으로 펼쳐진다.

높이 249m, 1251계단의 63빌딩을 가장 빨리 오른 역대 최고 기록은 남성 7분 15초, 여성 9분 14초다.

이색복장부문은 ▲베스트드레서 ▲노력가상 ▲지니어스상 ▲이날만큼은 ▲베스트커플상 등 총 5개부문을 시상한다.

이색복장부문은 슈퍼맨, 배트맨, 헐크 등 영화 히어로들과 게임캐릭터, 유명인사를 패러디한 참가자들이 지금까지 기발한 아이디어로 많은 사람들에게 큰 웃음과 즐거움을 줬다.

지난해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를 패러디해 아이언맨 복장에 짐을 나르는 대차를 썰매삼아 참여한 참가자, 한화이글스 캐릭터 수리탈을 쓰고 힘겹게 계단을 올랐던 20대 여성 등이 인기를 끌었다.

참가자들 중 63명에게는 63빌딩과 관련된 상품을 시상으로 제공한다. 기록, 베스트드레서 2개 부문 시상 외에도 최고령 및 최연소 완주자 등 다양한 시상을 준비해 참가자들에게 소소한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박찬혁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 팀장은 "올해로 17회를 맞는 '한화생명 63계단오르기'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과 함께 오르고 또 함께 성장한 행사"라며 "늦가을에 가족과 행복한 추억을 선사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