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봉쇄는 여당 탓…원포인트 본회의 열자”
나경원 “국회 봉쇄는 여당 탓…원포인트 본회의 열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2.02 14:09
  • 수정 2019-12-0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공개 토론하자”...“문희상 의장 사퇴하라”
나경원 자유한국단 원내대표가 2일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단 원내대표가 2일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를 봉쇄해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의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며 ‘원포인트 본회의’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근 ‘투쟁 텐트’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국회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불법적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하고 양대 악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철회할 생각을 하기는커녕 더 큰 불법으로 맞서고 있다”라고 정부와 여당을 규탄했다.

이어 “민주당의 불법 국회봉쇄 3일차다. 하루빨리 통과돼야 할 민식이법, 각종 민생법안이 여당의 국회봉쇄 때문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라며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는데, 여당은 아직도 묵묵부답이다. 그러면서 감성팔이만 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본회의가 열렸으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신청하지 않았던 민식이법은 당연히 통과됐을 것이라면서 “대체 누가 그 본회의를 불법적으로 막았느냐. 바로 여당이다. 바로 문희상 국회의장이다”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다른 199개 법안에 모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배경에 대해선 “국회의장이 안건 순서를 바꿔 본인들의 법(공수처법·선거법 등)을 처리하고 나서 국회를 산회 처리하며 필리버스터 권한을 안 줄 수 있기 때문에 모두 신청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군소 야당 4곳과 ‘4+1 협의체’를 가동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아마 연동형비례제를 해서 만들고자 하는 다당제 국회가 이런 모습일 것이다”라며 “이제 예산도 ‘4+1’에서 하겠다고 한다. 예산독재를 하겠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향해 “공수처와 연동형비례제를 놓고 공개 토론하자”라고 제안했다. 문희상 의장을 겨냥해선 “(국회 봉쇄에 대해) 사과하는 것을 넘어 사퇴하라”라고 요구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운영하던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하면서, 이 가운데 한 수사관이 전날 검찰 소환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이 수사관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울산시장 부정선거’를 위한 하명수사 의혹에 모두 관련돼 있다면서 “백원우 별동대, 바로 이것이 공수처의 축소판이다”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 측근들의 죄를 덮고 상대편에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 끌어낼지 중상모략을 꾀하던 밀실이 바로 백원우 별동대다”라며 “이대로면 내년 총선에서도 대대적인 부정선거를 저지르고도 남을 정권이다”라고 했다.

그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제2·제3의 유재수가, 또 제2·제3의 김기현(전 울산시장)이 또 총선에서 나타날 수 있다”며 “여당은 이 같은 ‘친문(친문재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라”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