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증권사 IB 자본규제 완화하겠다"
은성수 "증권사 IB 자본규제 완화하겠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02 15:39
  • 수정 2020-01-02 15:39
  • 댓글 0

투자은행 역할 충실히 하도록 제도 정비
(왼쪽부터) 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과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 김군호 코넥스 협회 회장이 2020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왼쪽부터)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 김군호 코넥스 협회 회장이 2020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투자회사가 투자은행(IB)으로서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2일 은 위원장은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0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 치사에서 “금융투자회사가 유망 기업의 상장을 지원·관리하는 IB 기능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IB의 자본 규제 부담을 완화하고 상장 주관사의 자율성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IB들이 부동산 관련 영업에 과도하게 매몰되지 않게 하기 위해 필요한 규제를 다듬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자본시장의 근본적 역할은 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본공급”이라며 “크라우드펀딩 제도 전반을 재점검하는 등 기업이 성장 단계에 따라 자본시장에서 사업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또 “자산운용사들도 국민의 안정적인 재산 형성 지원이라는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공모펀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사모펀드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했다.

은 위원장은 “급증하는 해외 주식 직접투자 수요를 국내에서 소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이 출시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는 해외 진출 기업들이 국내로 들어오도록 ‘유턴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저는 자본시장 쪽에서 투자자들이 해외에서 국내로 유턴할 수 있도록 ‘유턴 투자자’에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우리 자본시장이 튼튼한 기초를 갖추면 올 한해 우리 증시를 둘러싼 긍정적 요소들을 충분히 활용해 연말에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금융위는 백 투 더 베이직스(기본으로 돌아가자)는 기조 하에 2020년 자본시장 정책을 펼쳐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