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업연속성 국제표준(ISO22301) 획득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업연속성 국제표준(ISO22301) 획득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5.19 15:12
  • 수정 2020-05-19 15:12
  • 댓글 0

(왼쪽부터)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송경수 BSI  총괄책임, 마크 버티지 주한영국대사관 경제참사관이 ‘ISO22301’ 인증서 수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왼쪽부터)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송경수 BSI 총괄책임, 마크 버티지 주한영국대사관 경제참사관이 ‘ISO22301’ 인증서 수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인증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 British Standard Institution)로부터 3공장에 대한 사업연속성 관리시스템 국제표준(ISO22301)을 추가로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인천 송도 본사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BSI와 주한영국대사관으로부터 ‘ISO22301’ 인증서를 수여 받았다.

ISO22301은 중대한 사고로 인한 기업의 사업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정한 국제규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8년 4월 국내업계 최초로 BSI로부터 1·2공장과 일부 지원기능에 대한 ISO22301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은 2018년 10월 가동을 개시한 3공장과 함께 생물안정성시험시설(BTS), 소규모 의약품위탁생산시설(sCMO)을 대상으로 추가한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은 18만리터(ℓ) 규모의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N-1 Perfusion’ 등 첨단기술을 갖춘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부터 고객사 신뢰 제고를 위해 기존 1·2공장에 이어 3공장에 대한 사업연속성 관리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32개 부서 총 39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리스크를 점검하고 그에 대비한 가상훈련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위기상황 사전방지 및 신속 복구를 위한 프로세스를 완벽하게 수립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BSI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대한 전사적 대응체계 및 고객사와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추가 인증으로 기존 1·2공장을 비롯한 전 생산시설에 대한 안정적 제품 생산 및 위기대응 능력을 국제적으로 공인 받았다.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더 많은 신뢰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마크 버티지(Mark Buttigieg) 주한영국대사관 경제참사관은 수여식 축사에서 “CMO기업은 환자들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을 생산하는 만큼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전세계적으로 위기관리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 국제표준인 ISO22301 취득을 통해 위기관리 체계를 공식적으로 인증 받은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ISO22301 취득은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제약 고객사의 만족도에 긍정적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있는 환자들에게도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영국과의 지속적 교류를 통해 우호관계를 이어나가며 필요 시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우리회사가 생산하는 고객사의 제품은 환자의 소중한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어떠한 위기상황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급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1·2·3공장 등 전 생산시설을 비롯해 BTS, sCMO에 대한 ISO22301 획득을 통해 고객사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파트너로 인정받으며 양질의 수주를 통한 사업경쟁력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