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2020] LG화학, ‘2050 탄소중립 성장’ 선언…탄소 순증가율 ‘제로’ 만든다
[ESG2020] LG화학, ‘2050 탄소중립 성장’ 선언…탄소 순증가율 ‘제로’ 만든다
  • 고혜진 기자
  • 승인 2020.07.07 08:56
  • 수정 2020-07-07 08:56
  • 댓글 0

전세계 사업장서 100% 재생에너지 제품 생산... 2050년 3천만톤 탄소 감축 목표
LG화학 지속가능성 전략 5대 핵심 과제. /LG화학 제공
LG화학 지속가능성 전략 5대 핵심 과제. /LG화학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기자] LG화학이 오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순증가량을 제로(zero)로 만들기 위한 전략에 돌입했다. 

LG화학은 ‘2050 탄소중립 성장’을 핵심으로 하는 지속가능성 전략을 6일 발표했다.

탄소중립 성장이란 사업 성장에 따른 탄소 배출량 증가와 동등한 수준의 감축 활동을 펼쳐 탄소 배출 순 증가량을 ‘제로’로 만드는 것이다.

LG화학은 환경과 사회를 위한 차별화된 지속 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기후변화 대응 ▲재생에너지 전환 ▲자원 선순환 활동 ▲생태계 보호 ▲책임 있는 공급망 개발·관리 등 5대 핵심과제를 선정하고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2050년 탄소 배출량을 지난해 배출량 수준인 1000만톤으로 억제하기로 했다. 현재 사업 성장성을 고려했을 때 2050년 LG화학의 탄소 배출량은 4000만톤 규모로 전망되고 있다.

LG화학이 줄여야 하는 탄소 배출량 3000만톤은 내연기관 자동차 1250만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규모로 소나무 2억2000만그루를 심어야 상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 ‘RE100’을 추진한다. RE100은 100% 재생에너지만으로 제품을 생산하겠다는 의미다. 기업이 재생에너지를 직접 생산하거나 발전 사업자로부터 재생에너지 전력을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LG화학은 ‘RE100’을 통해 2050년 탄소 배출 전망치의 60% 이상을 감축할 예정이다. 생산 제품은 물론 사업장 배출 폐기물까지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친환경 재활용 수지(PCR) 플라스틱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등 폐플라스틱 자원의 선순환을 위한 제품 개발을 적극 추진한다.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해 환경 오염 및 미세 플라스틱 문제 해결도 나선다.

LG화학은 폐배터리 재사용과 재활용에도 나서기로 했다. 폐배터리 재사용을 위해서는 고객사에 납품했던 배터리를 수거해 잔존 수명을 예측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재사용 배터리로 만든 전기차 충전소용 에너지 저장 장치(ESS) 시범 시설도 오픈할 예정이다.

아울러 LG화학은 생태계 보호를 위해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폐기물까지 재활용하는 매립 폐기물 제로화도 추진한다. 앞으로 건설될 신규 사업장의 경우 환경안전 국제 공인 기관인 UL 주관의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지속가능성 전략이 모두 달성되는 2050년은 LG화학이 창립 100년을 넘어 다음 세기로 나아가는 중요한 시점”이라며 “지속가능성을 핵심 경쟁력으로 삼아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지속가능 솔루션을 제공하고 고객은 물론 환경과 사회의 페인 포인트까지 해결해 영속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Tag
#LG화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