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포인트] 신한금융, 지배위서 회장 제외 결의
[주총포인트] 신한금융, 지배위서 회장 제외 결의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3.27 16:11
  • 수정 2019-03-2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 박철 선임
신한금융지주는 27일 제18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주요 안건인 재무제표 결산 및 이사 선임의 건을 승인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신한금융지주는 27일 제18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주요 안건인 재무제표 결산 및 이사 선임의 건을 승인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지배위)'에서 대표이사 회장을 제외하기로 결의했다.

신한금융지주는 27일 오전 10시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제18기 정기주주총회와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요 안건인 재무제표 결산 및 이사 선임의 건을 승인했다.

신한금융지주 측은 임시 이사회에서 지배구조 내부규범 등을 개정, 지배위의 구성을 기존 '대표이사 회장과 4인 이상 6인 이하의 사외이사'에서 '5인 이상 7인 이내의 사외이사'로만 구성하고 대표이사 회장은 위원회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기존 규정 체계에서도 회장이 후보군에 포함될 경우 대표이사 회장 후보 추천 절차가 시작되는 단계에서부터 위원회 참여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기 때문에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며 "이번 규정 개정을 통해 회장 후보 추천과 관련한 불필요한 오해의 소지를 사전에 없앴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올해 이사회 의장으로는 박철 사외이사가 선임됐다. 박철 의장은 전(前) 한국은행 부총재 출신으로 리딩투자증권 대표이사 회장을 맡은 바 있다.

신한금융지주 기존 사외이사로는 이만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히라카와 유키 프리메르코리아 대표이사, 필립 에이브릴 BNP파리바 일본대표, 박안순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의장, 김화남 제주여자학원 이사장, 최경록 일본 CYS 대표이사가 있다.

이윤재 전 코레이(KorEI) 대표이사, 변양호 VIG파트너스 고문, 허용학 홍콩 퍼스트브리지 스트래터지(First Bridge Strategy Ltd) CEO, 성재호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은 이번에 신규 선임됐다.

신한금융지주 이사회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사내이사,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기타비상무이사, 사외이사 11명 등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