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안산에서도 콸콸…1900여 가구 피해 확인
붉은 수돗물, 안산에서도 콸콸…1900여 가구 피해 확인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2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 당국 수질분석 등 원인 파악 중
붉은 수돗물. / 연합뉴스
붉은 수돗물. 지난 24일 안산에서도 붉은색 수돗물이 나와 1900여 가구가 피해를 입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안산에서도 붉은색 수돗물이 나오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산시는 긴급 사고 대책반을 꾸려 대처에 나섰다.

지난 24일 오후 3시께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주택단지에서 붉은색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됐다. 시는 즉시 상하수도사업소장을 상황실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반을 구성해 원인파악에 나서는 한편 피해 대책반을 해당 주택으로 보내 대응에 나서고 있다.

현재까지 1천 900여 가구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등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안산시는 해당 가구에 식수를 제공하는 한편 붉은 수돗물을 빼내는 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안산시는 붉은색 수돗물이 나오는 1천 900여가구 모두 폴리에틸렌 재질의 PE관으로 녹물이 나올 수 없는 구조로 보고 수질분석 등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수돗물 수질사고로 피해를 겪은 주민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확한 원인 분석과 대책을 마련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등 사태 해결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