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세계 최초 AI 언더라이터 'BARO' 개발
교보생명, 세계 최초 AI 언더라이터 'BARO' 개발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0.30 14:58
  • 수정 2019-10-3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왼쪽)이 지난 29일 저녁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9 아시아보험산업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디지털기술상'을 수상했다. /교보생명 제공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왼쪽)이 지난 29일 저녁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9 아시아보험산업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디지털기술상'을 수상했다. /교보생명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교보생명이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언더라이터를 개발했다.

교보생명은 자연어처리 및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된 AI 언더라이팅 시스템 'BARO'를 개발하고, 현업에 활용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자연어처리 기반의 AI 언더라이팅 시스템은 교보생명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이다.

보험계약 청약이 들어오면 AI 언더라이터가 청약서를 분석해 자동으로 승낙한다. 재무설계사(FP)가 청약과정에서 질문을 하면 AI가 즉시 답변한다. 'BARO'의 활약상이다.

'BARO'는 인간처럼 합리적으로 사고하며 언더라이터를 대신해 보험계약의 승낙이나 거절에 대한 의사결정을 처리한다. 고객이 정해진 기준에 부합하면 자동으로 계약을 승낙하고 기준에 미달하면 계약을 거절한다. 조건부 승낙에 해당해 인간의 판단이 필요한 경우, 언더라이터가 참고할 수 있도록 다양한 키워드 중 가장 유사한 5개의 결과를 추려 제공한다.

과거 경험 데이터 등을 토대로 재무설계사와의 실시간 질의·응답도 가능하다. 문의 내용이 복잡해 스스로 결과를 도출하기 어려우면 언더라이터에게 참고자료를 제공한다.

시스템 명칭인 'BARO'는 'Best Analysis and Rapid Outcome(최고의 분석을 통해 빠른 결과물을 도출한다)'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들었다. '바로'라는 단어가 가진 '즉시' '제대로'의 의미도 함축하고 있다고 교보생명은 설명했다.

'BARO'는 기존 보험산업 AI 심사 시스템과 뚜렷한 차별성을 지닌다.

일부 해외 보험사에서 언더라이팅에 적용된 기술은 AI 1단계에 해당하는 '룰베이스(Rule-Based)' 방식이었다. 미리 짜인 언어 규칙에 맞게 응대 방법을 설정하는 것으로 규칙이 설정되지 않은 내용은 답변을 도출하지 못하는 한계점이 있었다. 자연히 언더라이터의 업무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데 그쳤다. 다양하고 복잡한 구조의 상품을 커버하는 것도 한계가 있었다.

'BARO'는 이보다 진화한 단계의 자연어 학습기반 머신러닝 시스템이다. 교보생명이 구축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해진 언어 규칙을 벗어난 유사 문장의 의미까지도 분석할 수 있다. 특약 등이 포함된 복잡한 보험상품도 커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자가 학습능력을 통해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정확성도 개선된다.

교보생명은 'BARO'를 통해 임직원의 업무 효율성과 고객 만족도를 동시에 높였다. 보험심사와 질의·응답에 걸리던 대기시간이 크게 줄어 서비스 효율성이 제고됐다. 또 언더라이터는 고위험 계약 등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되면서 업무 부담도 경감됐다.

교보생명은 'BARO'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향후 보험금 청구 등 다양한 보험서비스에도 단계적으로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BARO'의 혁신성은 이미 해외에서 인증 받았다. 지난 2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보험산업대상(Asia Insurance Industry Award)에서 'BARO' 개발 및 보험업계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 받아 '올해의 디지털기술상(Technology Initiative of the Year)'을 수상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BARO'를 통해 임직원의 업무 효율성은 물론 고객 만족도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변혁에 있어 글로벌 보험업계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생명보험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