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중기 신규 설비투자에 저금리 대출 지원
기업은행, 중기 신규 설비투자에 저금리 대출 지원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2.09 13:57
  • 수정 2020-02-09 13:57
  • 댓글 0

IBK기업은행이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설비투자 붐업(Boom-up) 프로그램'을 실시한다./연합뉴스
IBK기업은행이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설비투자 붐업(Boom-up) 프로그램'을 실시한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IBK기업은행이 중소·중견기업 설비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2조원 규모의 ‘설비투자 붐업(Boom-up) 프로그램’을 오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가 발표한 ‘2020년 경제정책방향’의 후속조치 중 하나로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올해 진행되는 신규 설비투자에 최저 1.5% 수준의 특례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 특례금리는 오는 2024년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되고 기업 신용도 등에 따라 차이가 있다. 2025년부터는 해당 시점의 시장금리가 적용된다.

대출 대상은 국내 소재 중소·중견기업으로 자금용도가 ▲공장부지 등을 구매하거나 분양(예정)받은 시설투자 ▲해외시설의 국내 이전에 따르는 시설투자 ▲소재·부품·장비사업에 대한 시설투자 중 올해 내 발생되는 신·증설 시설투자인 경우에만 가능하다. 

기업의 신규 설비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지원되는 만큼 기존시설의 유지·보수나 이미 지어진 시설의 구매, 공장 등 시설신축계획 없이 토지만 구매하는 경우 등은 지원받을 수 없다. 

실제 투자기업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업은행은 투자계획서, 투자 시행여부 사후 확인 등을 통해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대출 전 단계를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종원 행장은 취임 후 줄곧 중소기업이 제대로 설 수 있어야 국가 경제가 살아난다고 강조했다”며 “이번 프로그램이 기업의 설비투자 촉진을 통한 생산성 향상과 경기 활성화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