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성형외과 지난달 압수수색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성형외과 지난달 압수수색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02 12:24
  • 수정 2020-03-02 12:24
  • 댓글 0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스경제 DB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스경제 DB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당 성형외과를 지난달 압수수색했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0일 이부진 사장이 이용했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는 네번째 압수수색으로, 경찰은 프로포폴 상습 투약과 관련된 자료를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의료전문기관에 질의하고 감정을 의뢰해 받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자료 확보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해 한차례 더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한 진료기록부와 병원 PC,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건강보험공단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등에 이 사장의 진료가 적법하고 정상적이었는지 질의했으며 해당 병원 마약류 관리대장의 필적 감정도 의뢰했다.

경찰은 압수한 결과를 분석하고 수사내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부진 사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