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차별화·다양화 전략으로 ‘베트남 시장 특화’ 나서
KB증권, 차별화·다양화 전략으로 ‘베트남 시장 특화’ 나서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7.15 16:04
  • 수정 2019-07-1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증권
사진=KB증권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KB증권은 차별화된 서비스와 다양한 상품을 통해 베트남 시장을 특화 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베트남 시장에 대한 ‘토탈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행보다. 베트남 시장은 풍부한 경제활동 인구와 자원을 갖추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다.

KB증권은 이날 ‘글로벌원마켓’ 서비스의 거래 가능 국가로 베트남을 추가 오픈 했다. ‘글로벌원마켓’을 통하면 원화(KRW)->미국달러(USD)->베트남동(VND)을 거쳐야 하는 이중환전 비용 과 시간(1~2영업일) 소요 없이 베트남 주식을 원화로 거래할 수 있다.

‘글로벌원마켓’서비스는 1월 출시 후 약 6개월 만에 누적 가입계좌 4만개를 돌파했다. 이는 추가 오픈한 베트남과 함께 글로벌 6대(베트남, 한국, 미국, 홍콩, 중국A, 일본) 시장을 환전수수료 없이 원화로 자유롭게 교차 거래 할 수 있다는 점이 주효했다.

KB증권은 베트남 시장을 대상으로 상품 라인업과 리서치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6월 베트남 자회사 KBSV(KB Securities Vietnam)를 통해 발굴한 베트남 양도성예금증서(CD)를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

또 베트남이 포함 된 KOVIC(Korea, Vietnam, India, China 지역 분산투자) 펀드를 포함해 리서치센터의 하우스뷰를 바탕으로 한 베트남 유망 펀드도 추천·판매하고 있다.

리서치센터는 KBSV와 협업해 베트남 유망 주식을 선정하고 KB Daily를 통해 소개중이며 베트남 시장에 대한 리서치센터 자체 분석 보고서도 발간하고 있다.

KB증권은 앞으로도 상품·리서치, 사후 관리 강화로 ‘토탈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베트남 시장 특화 증권사’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KBSV를 활용해 베트남의 유망채권(USD, VND)을 발굴하고 상품화하는 것을 검토 중이며 베트남 적립식 랩, 베트남 고배당 랩 등의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베트남 투자정보를 제공 할 수 있는 베트남 데일리 시황 등 리서치 서비스도 추가 제공 예정이다.

이형일 KB증권 WM총괄본부장은 “KB증권은 WM총괄본부, 리서치센터, KBSV 등 베트남 시장 특화를 위한 모든 조직을 갖추고 있다” 면서 “전사 협업을 통해 베트남 시장의 투자 나침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베트남 시장 특화 노력을 지속해 고객 만족을 제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증권은 ‘글로벌원마켓’ 베트남 오픈을 기념해 이날부터 베트남 주식을 처음 거래하는 선착순 1000명에게 커피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8월~9월 중에는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 글로벌BK솔루션팀의 해외주식 전문가가 직접 나서 베트남 투자전략을 주제로 하는 고객 세미나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