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국인 매수세에 상승 출발..."대외 위협 요인 제한적"
코스피, 외국인 매수세에 상승 출발..."대외 위협 요인 제한적"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8 09:43
  • 수정 2019-08-28 09:43
  • 댓글 0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국내 증시가 28일 상승하며 출발했다.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심화됐지만 관련이슈가 지속적으로 부각된 만큼 그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 16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37포인트(0.33%) 오른 1930.97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5.36포인트(0.28%) 상승한 1929.96로 개장해 강세 흐름을 잇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9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74억원, 2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대부분이 강세를 보였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각각 4.00%, 3.12%의 상승률을 보였고 다른 종목은 1% 미만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삼성전자는 0.23% 하락하며 유일한 약세를 보였다. NAVER와 셀트리온은 보합권 흐름을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은 5.12포인트(0.87%) 상승한 593.44를 기록했다.

지수는 2.35포인트(0.40%) 오른 590.67로 개장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93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69억원, 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10위권은 대부분 상승세다. 스튜디오드래곤(2.03%)과 SK머티리얼즈(1.50%)이 1% 이상 상승했고 나머지 종목은 1% 미만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케이엠더블유와 메디톡스, 휴젤은 각각 0.32%, 0.28%, 0.23% 하락 중이고 헬릭스미스는 보합권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간밤에 미국증시가 금리 역전 현상 심화로 하락했지만 관련 이슈는 지속적으로 부각되어왔다"며 "이로 인한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