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철수설, 韓美 모두 일축 (영상)
주한미군 철수설, 韓美 모두 일축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21 17:18
  • 수정 2019-11-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퍼 장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은 협상...동맹 위협하지 않아"
주한미군 철수설. 주한미군 철수설에 대해 한미 양국이 모두 일축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주한미군 철수설에 대해 한미 양국이 모두 일축했다.

21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고 일축했다.

에스퍼 장관은 '주한미군 방위 분담금 협상 실패시 미군을 철수한다는 위협이 있을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라고 답했다.

우리 국방부도 관련 보도를 일축했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주한미군이 지속 주둔할 것임을 공약했다"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방위비 분담 협상과 주한미국 감축의 연계 여부에 대해 "(그렇게)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