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셀트리온, 인천·충북 지역주민에 마스크 50만장 지원
[리스펙트U] 셀트리온, 인천·충북 지역주민에 마스크 50만장 지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4.09 15:31
  • 수정 2020-04-09 15:31
  • 댓글 0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셀트리온 제공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셀트리온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셀트리온은 그룹의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과 충북 인근 지역주민, 취약계층 50만명에게 마스크 50만장을 무상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지난달 셀트리온그룹이 인천지역 2억원, 충북지역 2억원, 대구지역 4억원, 경북지역 2억원 등 총 10억원의 지원금을 출연한 데 이은 추가 지원이다.

셀트리온은 이날 지역사회의 코로나19 확산 저지 노력에 앞장선다는 취지로 방역 마스크 총 50만장을 각 지자체에 전달했다.

이번에 제공되는 마스크는 10회 정도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재사용이 가능한 필터 삽입형 마스크 1개와 필터 10개가 세트로 구성돼 있다. 마스크는 제약회사의 무균공정에서 작업자가 착용하는 무균복 소재로 제작됐다. 필터는 기존 지원계획 대비 2배로 늘려 지원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마스크 수급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이 앞장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더 확산되지 않도록 저지선을 구축한다는 차원에서 지역주민들도 보다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