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뱅크·토스뱅크, 인터넷은행 모두 탈락
키움뱅크·토스뱅크, 인터넷은행 모두 탈락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5.2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계획 혁신성과 지배주주 적합성이 탈락 요인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혁신성과 자본부족으로 예비인가를 모두 받지 못했다. /사진=각사CI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혁신성과 자본부족으로 예비인가를 모두 받지 못했다. /사진=각사CI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혁신성과 자본부족으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자 선정심사에서 모두 탈락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리스크관리 전문가 등 민간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가 키움뱅크와 토스뱅크를 부적합 판단했다고 밝혔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토스뱅크는 출자능력 등 지배주주 적합성, 자금조달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키움뱅크는 SK텔레콤, 11번가, 롯데멤버스 등 대규모 회원을 가진 기업을 통해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고 하나금융까지 참여해 자본력이 탄탄할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기존 은행을 뛰어넘는 혁신적 청사진을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토스뱅크는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사실상 지분 대부분을 가지고 있는 체제라 자본조달력과 안정성을 부각시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분 60.8%를 차지했고 외국계 밴처캐피탈(VC)이 주주로 토스뱅크 주주로 참여했다고 밝힌바 있다. 양사의 지분은 80.1%였다.

또 신한금융지주, 현대해상 등 금융사가 컨소시엄에서 이탈하면서 자본조달이나 금융업 상의 안정성에 대한 의문점이 남았는데 이를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최 위원장은 “연내  신규 인가 절차를 재추진할 계획”이라며 “탈락한 2개 컨소시엄이 미비점을 보완하면 재신청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새로운 신청자도 준비할 수 있도록 3분기 중 예비인가 신청을 받아 4분기 예비인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