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미얀마에 중소기업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
포스코인터, 미얀마에 중소기업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4.19 11:00
  • 수정 2020-04-19 11:00
  • 댓글 0

이상훈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지역총괄(왼쪽)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코로나19 진단 키트 1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이상훈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지역총괄(왼쪽)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코로나19 진단 키트 1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 중소기업에서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18일 1만회 검사가 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 1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진단 키트 구입에 따른 약 1억7000만원 상당의 비용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쉐가스전 컨소시엄 파트너사인 미얀마 국영석유회사(MOGE), 인도 국영석유회사(ONGC), 인도 국영가스회사(GAIL), 한국가스공사가 지원했다.

이번에 전달한 키트는 국내 중소벤처기업 바이오세움이 생산한 제품으로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정확도가 95% 수준이다. 바이오세움은 코로나19 검사시약 긴급승인을 받은 국내 5개 업체 중 하나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중소벤처기업 협업 시스템을 통해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에 전달된 진단키트가 검사시약 부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미얀마의 미검사 잠재적 확진자 수를 줄이고, 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미얀마는 가스전뿐만 아니라 곡물, 호텔 사업 등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는 전략국가 중 하나"라며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동반성장과 상생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인천 연수구 13개 지역아동센터 소속 400여명의 아동들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전달했다. 어려움을 겪는 중국 거래처에 마스크 3000장을 지원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포스코그룹의 의료구호물품 전달, 방역과 예방활동에 동참해 2억원을 출연하고 이탈리아 고객사들에 마스크 2000장을 전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