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스캔들 수사는 정치공작"…미 법무부 기소철회
트럼프 "러스캔들 수사는 정치공작"…미 법무부 기소철회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8 06:57
  • 수정 2020-05-18 06:59
  • 댓글 0

방송 인터뷰서 "대가 치러야 할 것"…'오바마 게이트' 주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말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겨냥한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방송된 폭스뉴스 '선데이 모닝퓨처스' 인터뷰에서 2016년∼2017년 연방수사국(FBI) 수사 당시 허위진술 혐의로 기소됐던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수사를 거론했다. 

그는 "FBI가 뒤쫓았던 것은 플린이 아니었다"라며 "그들(FBI)은 플린이 나에 대해 거짓말하고 이야기를 꾸며내길 원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른 대통령은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된다"라며 자신에 대해 진술하지 않은 플린과 캠프 인사들을 향해 "플린과 다른 사람들은 영웅"이라고 말했다. FBI가 측근을 심문해 자신을 범죄에 연루시키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플린을 추켜세운 것이다.

이어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이 수치스럽다"며 "이 일로 많은 사람이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연합뉴스

플린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전 세르게이 키슬야크 주미 러시아 대사와 만나 대(對)러시아 제재 해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며 FBI 수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러나 미 법무부는 플린에 대한 FBI 수사가 부적법했다며 최근 기소 철회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국이 플린의 신상 공개를 결정한 것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전 오바마 행정부 관리들은 러시아 스캔들 관련 기밀 문서에 언급된 사람의 신상 공개를 요구했고 이에 국가안보국은 전 국가안보 보좌관이었던 플린의 신상을 공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모두 오바마였고 바이든이었다. 그 사람들은 부패했다."라며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공격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미흡과 경기 침체 등으로 여론이 악화되자 본격적인 민주당 때리기에 나선 모양새다. 과거 러시아 스캔들 의혹 수사는 자신을 궁지에 빠뜨리기 위해 오바마 행정부가 벌인 공작이라며 '오바마 게이트'를 주장해 국면 전환과 지지층 결집을 모색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릴랜드주 소재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말을 보낸 뒤 백악관으로 복귀해 기자들과 만나 회견을 가졌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날 전통흑인대학 합동 졸업식 영상 축사에서 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한데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해당 연설을 못봤다면서 "그(오바마 전 대통령)는 무능한 대통령이었다. 그게 내가 말할 수 있는 전부다. 엄청나게 무능하다"라고 비난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연합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축사에서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으나 "이번 팬데믹(pandemic)을 통해 수많은 책임자들이 그들이 해야할 일을 전혀 모르고 있다"라며 "심지어 그 수많은 이들은 책임이 없는 척 한다"라고 트럼프 행정부에 맹공을 가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오바마게이트"라며 미 의회가 심도있는 조사를 위해 오바마를 소환하라는 트윗을 올리자 오바마 전 대통령은 "투표하라"는 글로 응수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선 "훌륭한 주말을 보냈다. 우리는 멋진 회의를 많이 했다"라며 "이 끔찍한 전염병의 치료법을 내놓는 것을 포함해 많은 분야에서 엄청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