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늘어난 펀드 중 46.3%는 해외투자펀드…왜?
올해 늘어난 펀드 중 46.3%는 해외투자펀드…왜?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9.12 09:36
  • 수정 2019-09-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투자펀드 수요 증가에 상품 출시 증가
해외투자펀드 수요가 증가하면서 관련 상품 출시도 늘어나고 있다. /프리큐레이션
해외투자펀드 수요가 증가하면서 관련 상품 출시도 늘어나고 있다. /프리큐레이션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올해 늘어난 펀드 중 46.3%가 해외투자펀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금투협)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해외투자펀드는 전년 말 대비 592개(14.7%) 늘어난 4612개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전체 펀드는 1만 4370개에서 1279개(8.9%) 늘어난 1만 5649개로 증가했다.

전체 펀드 중 해외투자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말 28.0%에서 지난달 말 29.5%로 상승, 인기를 알 수 있게 했다.

자산운용회사가 국내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끌어모아 해외 주식·채권·파생상품·부동산 등에 운용자산의 60% 이상을 투자하는 해외투자펀드는 저금리와 국내 증시 부진으로 수익률이 높은 곳을 찾는 투자자들이 새로운 투자처로 삼으면서 인기를 끌게 됐다.

8월 말 기준 해외투자펀드 중 사모펀드는 3294개(71.4%)였으며 공모펀드는 1318개(28.6%)였다.

유형별로 보면 파생형이 1004개, 재간접형 850개, 특별자산형 680개, 부동산형 678개, 혼합자산형 524개, 주식형 513개, 채권형 280개 등 순이다.

지난달 말 현재 해외투자펀드의 설정 잔액은 전체 펀드 대비 26.3%인 166조 8455억원, 순자산 가치는 172조 7018억원(27.1%)이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