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반' 누적 매출 3조원 돌파… 30억개 팔려
'햇반' 누적 매출 3조원 돌파… 30억개 팔려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1.27 15:51
  • 수정 2020-01-27 18:11
  • 댓글 0

CJ제일제당은 즉석밥 '햇반' 출시 24년째를 맞아 '네모햇반'을 홈플러스에서 출시한다. /CJ제일제당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CJ제일제당은 즉석밥 '햇반'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누적 매출 3조원, 누적 판매량 30억개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3년간 팔린 햇반을 나란히 놓으면 지구를 10바퀴가량 돌릴 수 있다"며 "그동안 사용한 쌀의 총량은 400만 가마니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1996년 12월 출시된 햇반은 매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기록해왔다.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15% 성장한 486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4억5500만개가 팔려나갔다. 이는 국민 1명당 한 해에 햇반을 9개씩 먹은 꼴이다.

햇반은 올해 5000억원대의 브랜드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햇반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닐슨 코리아 기준으로 71%에 달했다. 지난해 즉석밥 전체 시장 규모는 3920억원으로 전년 3656억원보다 7%가량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은 급할 때 찾는 비상식이 아니라 언제든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일상식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고 자평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 출시 24년째를 맞아 사각 용기 24개들이 한정판 기획 제품을 홈플러스에서 출시한다. 사각 용기 햇반은 이번 한정판을 마지막으로 생산을 중단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