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반' 누적 매출 3조원 돌파… 30억개 팔려
'햇반' 누적 매출 3조원 돌파… 30억개 팔려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1.27 15:51
  • 수정 2020-01-2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은 즉석밥 '햇반' 출시 24년째를 맞아 '네모햇반'을 홈플러스에서 출시한다. /CJ제일제당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CJ제일제당은 즉석밥 '햇반'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누적 매출 3조원, 누적 판매량 30억개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3년간 팔린 햇반을 나란히 놓으면 지구를 10바퀴가량 돌릴 수 있다"며 "그동안 사용한 쌀의 총량은 400만 가마니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1996년 12월 출시된 햇반은 매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기록해왔다.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15% 성장한 486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4억5500만개가 팔려나갔다. 이는 국민 1명당 한 해에 햇반을 9개씩 먹은 꼴이다.

햇반은 올해 5000억원대의 브랜드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햇반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닐슨 코리아 기준으로 71%에 달했다. 지난해 즉석밥 전체 시장 규모는 3920억원으로 전년 3656억원보다 7%가량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은 급할 때 찾는 비상식이 아니라 언제든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일상식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고 자평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 출시 24년째를 맞아 사각 용기 24개들이 한정판 기획 제품을 홈플러스에서 출시한다. 사각 용기 햇반은 이번 한정판을 마지막으로 생산을 중단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