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결정 금통위원 4명 내달 퇴임...후임 발표 임박
기준금리 결정 금통위원 4명 내달 퇴임...후임 발표 임박
  • 탁지훈 기자
  • 승인 2020.03.30 14:36
  • 수정 2020-03-30 14:36
  • 댓글 0

한국은행 새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4명 발표가 임박했다./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연합뉴스

[한스경제=탁지훈 기자]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4명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후임 인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다음 달 20일 퇴임하는 금통위원 4명의 후임으로 들어올 새 금통위원 후보가 이번 주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관료 출신 중 조윤제 전 주미대사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에서 경제분석관을 거친 그는 한은 총재 후보로 거론된 바 있다.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과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도 후보 대상이다. 유 부원장은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출신이고, 손 부위원장은 금융위 사무처장과 상임위원을 거쳤다. 

또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SGI 원장과 장민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언급된다. 이들은 모두 한은 출신이다. 서 원장은 김중수 총재 시절 한은 최초의 여성 임원을, 장 선임연구위원은 한은에서 조사국장을 역임했다.

학계에서는 한국금융연구센터에서 활동했던 신관호 고려대 교수와 전성인 홍익대 교수가 거론된다. 미 연방준비제도에서 이코노미스트로 일한 김진일 고려대 교수도 언급되고 있다.

최근 국내외 주요국 성장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급락한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한은 금통위원의 역할도 더 중요해지고 있다. 이는 기준금리 결정과 더불어 한은이 시중에 자금을 더 풀어 금융시장을 안정시킬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지원하는 대출을 더 늘릴지 여부도 결정하기 때문이다.

다음달 퇴임하는 금통위원은 고승범, 신인석, 이일형, 조동철 위원 등 4명이다. 금통위원 대거 교체를 막기 위해 개정된 한은법에 따라 금융위와 한은이 추천하는 금통위원은 이번 한 차례만 임기가 3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