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장 사태, 파국 피하나...노조 "은행장 사퇴 전제 아냐"
기업은행장 사태, 파국 피하나...노조 "은행장 사퇴 전제 아냐"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1.15 14:54
  • 수정 2020-01-1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기업은행 인사권 정부가 가져
노조, 당·정·청과 우선 대화
노동이사제를 통한 정상화 합의설 일축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노조가 대화 의사를 내비쳐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IBK기업은행 제공
윤종원 IBK기업은행장/IBK기업은행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노조가 당·정·청과 대화 의사를 내비쳤다. 

윤 은행장은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으로 지난 3일부터 기업은행 본사로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는 윤 은행장은 지난 13일 열린 ‘경영현안점검회의’도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주재했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자 정책금융기관으로써 인사권은 정부에게 있다”며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돼 외부 인사인 윤 은행장을 임명한 것이고 그동안 경제·금융 분야에 종사해온 윤 은행장은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기업은행 노조는 문 대통령에게 낙하산 인사 근절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며 당·정·청과 우선 대화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업은행 노조 관계자는 한스경제와의 통화에서 “우선 당·정·청과 대화에 나서고 낙하산 인사 근절에 대한 제도적인 보안, 법령 개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은행장에 대해선 “이번 투쟁이 은행장 사퇴를 전제로 하는 것은 아니고 당·정·청과 합의되면 윤 은행장과 대화에 나설 것”이라며 한발 물러섰다.

항간에 떠도는 노동이사제를 통한 정상화 합의설도 부인했다. 노동이사제는 기업 이사회에 노조 대표 또는 이사가 파견되는 제도다. 

기업은행 노조 관계자는 “지난 14일 조합원 700명이 참석한 대토론회에서 자유토론도 진행됐는데 노동이사제에 대해 김형선 노조위원장이 이번 투쟁과 관련 없는 내용이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당·정·청과 먼저 대화하려는 이유에 대해 정책을 담당하는 더불어민주당과 기업은행장을 제청·임명하는 금융위원회, 청와대가 이번 사태와 같은 낙하산 인사에 대한 재발 방지를 약속할 수 있는 당사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은행 노조가 낙하산 근절에 대한 정책협약을 넘어 제도적인 보안, 법령 개정을 요구하는 것은 미이행을 방지하겠다는 의지라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2012년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민주당의 전신인 민주통합당과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로써 협약식에 참석했고 협약에는 낙하산 인사 규제를 포함한 금융산업 소유지배구조 규제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내고 문 대통령이 야당 후보 시절 낙하산 인사를 반대하고 낙하산 근절을 약속했음에도 왜 낙하산을 임명하냐고 주장했다.

또 내부인사가 차기 은행장이 돼야 한다고 고집하지 않았으며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해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