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지역사회 대상 포용적 금융 실천하다
지방은행, 지역사회 대상 포용적 금융 실천하다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6.1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은행, 연고지 영업기반 확장 및 사회공헌 확대
지방은행들이 연고지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및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각 지방은행 로고
지방은행들이 연고지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및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각 지방은행 로고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BNK금융지주 부산은행·경남은행, JB금융 전북은행·광주은행, DGB금융 대구은행, 제주은행 등 지방은행이 지역사회 대상으로 포용적 금융 실천에 나섰다. 연고지 영업력을 탄탄하게 만들기 위해서다,

◆ 지역이 우선이다

먼저 전북은행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GM공장 폐쇄 등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자 지역민을 위한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임용택 행장 취임 후 '누구에게나 따듯한 금융'이라는 경영이념을 내세운 전북은행은 지난해 새희망 홀씨, 사잇돌 등 기존 상품 뿐 아니라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E-9대출, 건설근로자 대상 대출상품을 출시했으며 신용등급 8등급까지 금융지원을 확대했다.

임 행장은 "상환의지가 강한 고객들에게 은행이 먼저 손을 내밀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을 발굴해 고객들의 신용 관리와 은행의 새로운 역할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결과 전북은행은 지난해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2018년도 금융소비자보호부문 유공자 시상식 개최'에서 새희망홀씨 공급 실적 등 '서민금융 지원활동 평가' 결과 서민금융지원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제3의 금융의 날'에서는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광주은행은 올해 초 신용등급(CB) 4등급 이하 고객을 대상으로 최고 1억 3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한 '따뜻한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았다.

급여소득자, 자영업자, 기타소득이 있는 대상자는 연소득 및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100만 원에서 최고 1억3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중·저신용 고객들의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 최대 10년 이내에서 분할상환기간 설정이 가능하며, 모바일 서류제출서비스를 통해 간편하게 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과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부산은행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019 포용적 금융'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서민·영세 자영업자를 위해 ▲고금리 대환 ▲재기 지원 ▲신(新)프리워크아웃 등에 520억원을 투입하고 제2금융 및 대부업체의 고금리 대출을 성실히 상환하는 2000명에겐 은행 대출로 대환할 기회를 제공한다.

또 조선, 철강, 자동차 등 제조업과 도소매업 중소기업 등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북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본점 전경. /사진=각 은행 제공
왼쪽부터 전북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본점 전경. /사진=각 은행 제공

경남은행은 창원시와 손잡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있다.

창원시는 협력자금 150억원을 지원하고 경남은행은 협력자금의 2배인 300억원을 대출 재원으로 조성한다. 여기에 경남은행은 협력자금을 이용해 대출을 취급할 경우 기업별신용도 등을 반영한 산출 금리에 1.50%포인트를 우대하고 있다. 아울러 추가로 기업의 신용등급과 거래실적 등에 따라 1.50%포인트 우대 등으로 최대 3.00%포인트까지 대출이자를 감면해준다.

지원 대상은 일자리창출기업, 조선사 및 한국GM 협력업체, 소상공인, 수출기업, 스마트공장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이다.

경상북도와 '경북중소기업 행복자금' 업무협약을 체결한 대구은행은 경기침체 등으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저금리로 융자를 지원하고 있다.

경기침체와 업황 부진으로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 철강업, 금속 가공업, 기계업, 섬유업에 집중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대구은행은 지난 3월부터 6월 말까지 금융소외계층 대상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인 '새출발 신용회복지원'을 시행 중이다.

장기간 대출을 연체한 고객들의 다양한 특성을 반영해 40~90%의 탄력적 감면율을 적용하고 최장 5년의 장기분할납부 및 성실상환 인센티브 부여 등 다양한 상환부담 경감 혜택을 병행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 지원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실시 및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해 다양한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역민들의 원활한 경제활동을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