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가요/음반] [인터뷰] 이동우 “가슴 따뜻한 재즈를 왜 하냐면…”
가수 겸 방송인 이동우가 정규 2집 재즈 앨범을 들고 대중 곁으로 걸어왔다. 10곡을 재즈로 꽉 채운 ‘워킹’이다. 시력을 상실한 이동우가 걷는 발걸음을 앨범 제목으로 적었다. 타이틀곡 ‘톡탁’도 이동우가 한 발 한 발 걸을 때 의지하는 지팡이를 의성...
이현아 기자  2017-01-18
[영화] [인터뷰] '공조' 현빈 "완벽주의 성격, 앞으로도 변함 없다"
30대의 현빈은 20대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과거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 등 다양한 히트작을 찍으며 ‘로맨틱 코미디의 귀재’로 불렸다. 2012년 12월 해병대에서 전역한 후 필모그래피에 변화를 줬다. 복귀작인 ‘역린’(201...
양지원 기자  2017-01-16
[영화] [인터뷰] '여교사' 김하늘 "베드신 걱정? 전혀 걸림돌되지 않았다"
배우 김하늘은 ‘멜로퀸’으로 불렸다. 가녀린 몸매와 청순한 얼굴, 완벽한 멜로 연기로 데뷔 20년 째 변하지 않는 수식어다. 청초한 김하늘이 ‘멜로퀸’ 이미지를 과감히 벗은 영화가 바로 ‘여교사’(4일 개봉)다. 질투로 들끓는 얼굴과 굴욕감을 억누르고...
양지원 기자  2017-01-12
[영화] [루키인터뷰] '마스터' 우도환 "류승범 선배처럼 되는 게 꿈"
영화 ‘마스터’를 본 여성 관객은 의외의 인물에 푹 빠진다. 바로 우도환이라는 신예다. 비록 짧은 분량이지만, 남다른 존재감으로 영화의 긴장감을 더하는 스냅백 역으로 활약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의미심장한 표정, 날 선 액션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양지원 기자  2017-01-09
[영화] [인터뷰] '마스터' 김우빈 "인기? 그저 20대 배우에 불과해"
김우빈은 현존하는 20대 스타 중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KBS 드라마스폐셜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시작으로 김은숙 작가의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을 통해 눈에 띄는 연기를 보여줬다. 드라마 뿐 아니라 충무로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자랑했다. ...
양지원 기자  2017-01-06
[엔터테인먼트] [인터뷰] 구혜선이 말한 순수…그리고 안재현
재주 많은 구혜선이다. 본업인 배우 외에 영화감독, 작곡가, 화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5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양재동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 개인전 ‘다크 옐로우(dark YELLOW)’를 개최하고 관객과 만난다...
양지원 기자  2017-01-05
[영화] [인터뷰] 김태용 감독 "'여교사' 충격 결말? 타협하고 싶지 않았다"
영화 ‘여교사’속 선생과 학생의 치정은 껍데기일 뿐이다. 철저히 ‘갑과 을’로 나뉜 계급사회, 성공하지 못한 여성의 무기력한 삶, 사랑이라고 믿지만 결국 욕망과 이익만을 추구하는 거짓 관계가 고리로 얽혀 있다. 김태용 감독은 이런 ‘여교사’를 인간의 ...
양지원 기자  2017-01-04
[영화] '마스터' 강동원 "박장군 역이었다면?"
배우 강동원은 ‘신비주의’ 이미지를 벗어 던진 지 오래다. 어느 새 팬들에게 ‘소동원’으로 불릴 만큼 다작 배우로 활약 중이다. 2016년에도 ‘검사외전’ ‘가려진 시간’ ‘마스터’까지 쉴 틈 없는 영화 개봉과 홍보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영화 홍보...
양지원 기자  2017-01-03
[영화] [인터뷰] 차태현 "김유정 캐스팅 만족..건강 회복하길"
‘국민 호감 배우’ 차태현이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4일 개봉)로 새해 첫 포문을 연다. 차태현은 새해 ‘사랑하기 때문에’ 개봉과 함께 ‘신과 함께’로 관객을 만난다. 또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이 10주년을 맞는 해로, 누구보다 바쁜 한...
양지원 기자  2017-01-01
[TV] [인터뷰] ‘우사남’ 김영광 “수애와 키스신 민망 대화도 못해”
평생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남자는 많은 여자들이 꿈꾸는 로망이다. 이런 여자들의 로망을 김영광이 종영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의 고난길이라는 남자로로 충족시켰다. 미스터리한 비밀을 품었지만, 따뜻한 눈빛으로 홍나리(수애)만을 바라보는 남자를 연기...
양지원 기자  2016-12-28
[가요/음반] [인터뷰] 크루셜스타, 소박한 위안을 꿈꾸다
싱어송라이터 크루셜스타의 소망은 화려하지 않다. ‘장르 대가’가 되겠다거나 차트를 집어삼키는 ‘차트 괴물’이 되겠다는 대신 크루셜스타는 ‘위안’을 이야기했다.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소하지만 친근한 소재들이 모두 그의 이야기 소재다. 그는 여행에서 ...
정진영 기자  2016-12-27
[영화] [인터뷰] 김윤석 "절대 바꿀 수 없는 것? 내 아내와 딸"
“야! 4885 너지?”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영화 ‘추격자’ 속 명대사이자, 지금의 김윤석을 있게 해 준 대표작이다. 이처럼 대중에겐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유명세를 탄 김윤석이 늘 그런 캐릭터를 연기한 건 아니다. ‘거북이 달린다’ ‘완득이’로...
양지원 기자  2016-12-26
[TV] [인터뷰] 임윤아가 다시 연기에 용기를 얻기까지
국정농단과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을 알린 이화여대 사태에 빠질 수 없는 이슈 중 하나는 소녀시대다.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는 ‘이대로’ 라는 가사 때문에 이화여대 재학생들이 교내 농성 당시 운동가로 자주 불렀다. ‘다시 만난 세계’...
이현아 기자  2016-12-25
[영화] [인터뷰] 이병헌 "男위주 충무로 지겨워, 다양한 영화 만들어지길"
이병헌은 배우 인생 동안 단 한 번도 연기 지적을 받은 일이 없다. 그만큼 작품 속 등장하는 수많은 캐릭터를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 줄 아는 똑똑한 배우다. 멜로, 드라마, 액션, 느와르, 사극 등 모든 장르를 섭렵한 이병헌이 통쾌한 오락영화 ‘마스터’...
양지원 기자  2016-12-21
[엔터테인먼트] [인터뷰] 조세현, 촛불 그리고 입양아
벌써 열 네 번째의 진심이다. 조세현 사진작가가 올 연말 어김없이 자신과의 약속이자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을 전한다. 조 작가와 대한사회복지회가 ‘천사들의 편지 사진전 14th 촛불’을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관훈동 인사아트센터에서 연다. 이 전시회...
이현아 기자  2016-12-20
[영화] [인터뷰] ‘목숨건연애’ 하지원 “결혼? 아직 깊게 생각해 본적 없어”
미모와 카리스마를 겸비한 하지원이 로맨스릴러 ‘목숨 건 연애’(14일 개봉)를 통해 사랑스러운 여자로 돌아왔다. 허당기 가득한 추리소설작가 한제인을 맡아 귀엽고 러블리한 면모를 마음껏 드러냈다. 밝고 통통 튀는 코믹 연기와 생기 가득한 발랄함, 때로는...
양지원 기자  2016-12-20
[가요/음반] [인터뷰] 마션 “내 집 마련의 꿈 노래에 담아”…‘센스8’ 속편 출연도
이렇게 감미로운 내 집 마련의 노래가 있을까. 가수 겸 배우 마션(윤상훈)이 1년 8개월 여 만에 미니앨범 ‘라이프(L-if-E)’를 준비해 대중 곁으로 돌아왔다. 2015년 4월 아버지 박근형과 함께 부른 ‘원(One)’ 이후로 2016년을 넘기지 ...
이현아 기자  2016-12-20
[영화] [인터뷰] '판도라' 박정우 감독 "개봉 못할 각오로 촬영했죠"
박정우 감독이 영화 ‘판도라’를 꺼내놓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다. 수위 때문에 굴지의 투자 배급사들은 초기에 투자를 꺼렸고, 남모를 외압도 있었다. 개봉(12월 7일)까지 무려 4년이라는 시간이 걸린 ‘판도라’는 박 감독에게 내 자식 같은 작품이다.영화...
양지원 기자  2016-12-19
[TV] [인터뷰] 임세미, 이렇게 사랑스러운 악녀를 봤나
악녀가 이렇게 사랑스러울 수 있을까. ‘쇼핑왕 루이’ 백마리는 금수저로 태어난 철부지 공주병 캐릭터다. 똑똑한 척은 혼자 다 하는데 되는 일은 하나도 없었다. 남자들한테 매번 차였을 뿐만 아니라 시골뜨기 촌닭 고복실(남지현)에게마저 밀렸다. 시청자들은...
최지윤 기자  2016-12-18
[TV] [인터뷰] 박민지, 왕관의 무게를 견뎌라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배우 박민지는 ‘다시 시작해’로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았을 때만 해도 각오가 남달랐다. 의욕만 앞서 눈물을 흘릴 때도 많았다. 그럴 때마다 주변에서 “왕관의 무게를 견뎌라”며 격려해줘 큰 힘이 됐다. 지나고 보니 다 약...
최지윤 기자  2016-12-1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